민희토크

대만 소수민족 마을 교회 방문기 본문

TRAVEL

대만 소수민족 마을 교회 방문기

사용자 민희토크

지난달 한국에서 오신 부부4쌍을 모시고 차량통역가이드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일정 대부분을 저에게 위임하시고, 계시는 동안 공항픽업부터 공항샌딩까지 제가 다 계획을 짜는 형식의 가이드 였는데요. 회사근무 30년 동료부부들이시더군요. 내년이면 정년퇴임...


그래서 대만에 오시면 통상적으로 가시는 여행코스 위주로 해서 갔는데, 용산사를 갔을 때 대부분의 손님들이 크게 반응이 좋지 않더군요. 그 때 알았죠. 대부분 기독교신자여서 용산사는 크게 감흥이 없으시다고 하시더라구요. 보통 대만 타이베이오시면 용산사 를 기본코스거든요.


언제나 고객의 요구에 맞추는 눈높이 가이드... 하늘라인.


그 당시 생각을 참 많이 했습니다. 이렇든 저렇든 제 손님인데, 괜히 제가 여행코스 한 곳을 잘 못 모시고 간 것 같아서 마음이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평소에는 전혀 가지 않는 여기 오래된 소수민족 마을의 교회건물에 모시고 갔습니다. 그랬더니 모두 아주 좋아하시더군요.


여기 교회건물에 대해서는 차이컬쳐에서도 소개를 해 드린 적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 위의 건물은 교회로 활용하지 않고 보존만 하고 있습니다. 그 옆에 저 지역 소수민족들이 사용하는 새로운 교회가 있는데요. (위의 보시면 사진이 있습니다)


마침 이 날이 일요일 오전이라 예배를 보고 있더군요.


제가 여기 소수민족 옷을 입으신 분에게 상황 설명을 했죠.


'한국에서 오신 여행객이신데, 독실한 기독교 신자이시다. 여기 교회가 유명하다고 해서 왔다가 대만의 교회 예배 모습을 보고 싶다' 라고 하니까 아주 환영을 해 주시더라구요. 보통 교회들이 새로운 사람들이 찾아 오는걸 아주 좋아하잖아요.


그리고 이 교회에 가끔 한국인 목사님도 오셔서 예배를 드린다고 하시더라구요. 여기가 다소 도심에서 떨어진 산속이라 접근성이 그다지 좋지는 않습니다.... 라고 글은 썼지만 그래봤자 타이베이에서 차로 한시간


어떤 소년이 십자가 아래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는


아무튼 여기 오니까 저의 손님들께서 아주 좋아하시고 심지어는 헌금까지 하시더라구요.


아무튼 용산사에 갔다가 반응이 안 좋으신 손님들을 극적으로 여기 교회에 모셔다 드려서 분위기 반전한 이야기였구요.





나왔던 이 녀석은 이 날도 관광객이 있으나 없으나 무심하게 낮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교회를 배경으로 이 동네 아이들이 놀고 있는 이 정도 시골만 와도 조금 큰 아이들과 아주 어린 아이들과 여자 남자 모두 어울려서 함께 노는 모습을 볼 수 있네요.


조금 어린 아이가 있어도 함께 편에 넣어서 놀이를 하고,


체력적으로 약한 여자 꼬마가 있어도 "깍뚜기" 란 이름으로 죽어도 죽지 않는 규칙을 만들어 함께 놀이에 참여시켜주는 좋은 문화가 있었는데요. 요즘엔 뭐가 어떻게 된건지 '이지메' '왕따' 라는 문화가 더 보편적이 된 것 같고, 저의 중국어학생들과 이야기를 해 보니 요즘엔 또 '악성댓글' '악플' 로 은근히 싫어하는 친구를 괴롭힌다고 하네요.


요즘엔 "깍뚜기" 라는 단어를 아는지 모르겠어요. 제가 어릴 땐 정말로 키가 작거나 누구누구의 동생이 있으면 "깍뚜기" 라고 해서 죽어도 안 죽는 규칙으로 함께 이리저리 뛰어다닐 수 있게 해 줘서 놀았는데요.


여자 아이가 축구공을 차려는 이쁜 꽃들과 교회건물과 아이들이 노는 모습이 전형적인 시골의


저는 반평생을 '영업인'으로 살아 왔거든요. 늘 고객사, 거래처, 고객들에게 을의 위치에서 일을 해 오다보니 어떤 일을 하더라도 고객이 만족을 못 하면 제 잘 못이라는 관념이 있습니다. 요즘은 시대가 바뀌어서 부당한 갑질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목소리를 내는 추세이기도 합니다만. 이렇든 저렇든 제가 모시는 손님의 취향과 애호를 잘 파악해서 모시는 것도 제가 여행가이드 일 때 해야할 일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OGTITLE]대만 소수민족 마을 교회 방문기[/OGTITLE]

0 Comments
댓글쓰기 폼